Tagged: 7080추억

데포소 Deposo 0

1980년 5월 15일

뜬금없이 끼어든 신용산 중학교 내가 학교 운이 지지리도 없다고 여기는 시발점은 중학교 배정 때부터였다.집 주변의 선린, 용산, 배문 다 제치고, 뜬금없는 신용산 중학교를 배정받게 되었다. 그 학교가 어디에 있는지도 잘 몰랐다. 신용산, 한강,...